뉴스

'입당' 치고 나간 최재형…가던 길 간다는 윤석열

'입당' 치고 나간 최재형…가던 길 간다는 윤석열

이현영 기자

작성 2021.07.15 20:18 수정 2021.07.15 21: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야권의 대선주자로 나선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오늘(15일) 국민의힘에 전격 입당했습니다. 그동안 전망은 많았었지만, 예상보다 이른 시기에 결단을 내린 겁니다. 입당 소식에 윤석열 전 총장은 선택을 존중한다면서도 자신은 당장 그럴 생각이 없다는 뜻을 내비쳤습니다.

이현영 기자입니다.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를 만난 최재형 전 감사원장.

즉석에서 모바일로 입당 원서를 작성할 정도로 입당은 속전속결이었습니다.

[최재형/전 감사원장 : 정당에 들어가서 함께 정치를 변화시키는 주체가 돼야 된다는 것이 바른 생각이라고 판단했습니다.]

정권 교체의 중심은 제1야당인 국민의힘이 돼야 한다고도 말했는데, 감사원장직 퇴임 17일 만에 제1야당으로 직행한 데 따른 중립성 논란에는 이런 답을 했습니다.

[최재형/전 감사원장 : 저뿐만 아니라 우리나라의 미래를 함께 설계해나가고 함께 만들어나가는 노력을 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을 해서….]

이 대표 측 관계자는 "최 전 원장의 입당 의지가 강했다"며 "'윤석열과 다르게'가 그의 전략처럼 느껴졌다"고 SBS 기자에게 말했습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달리 신속한 입당을 선택한 것 자체가 '차별화 전략'이라는 해석입니다.

대안 주자로 거론되지만, 윤 전 총장과 지지율 격차가 큰 상황도 고려됐을 거라는 분석도 나옵니다.

[윤태곤/더모아 정치분석실장 : 대중적 인지도라든지 이런 부분에서도 부족하기 때문에 당에 조기 입당해서 승부를 걸어야 된다(고 판단한 듯합니다.)]

민주당은 대권 욕심이라고 맹공했습니다.

[송영길/민주당 대표 : 임기 중 그만두고 나와서 정치를 선언하고 특정 정당 그것도 야당에 가입하는 것이 감사원의 독립성에 어떠한 영향 미칠 것인지 해명을 국민에게 해야 될 필요가 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을 만나 대권 도전에 대한 조언을 들었습니다.

최 전 원장의 입당엔 "선택을 존중한다"면서도 자신은 당장은 그럴 뜻이 없음을 내비쳤습니다.

[윤석열/전 검찰총장 : 손해가 있더라도 한번 정한 방향에 대해서는 일관되게 걸어가겠다고 분명히 말씀을 드렸고.]

최 전 원장의 '입당'이 야권의 대권 구도엔 어떤 변수가 될지, 열 명 넘는 야권 주자들의 수 싸움도 본격화할 전망입니다.

(영상취재 : 하성원·김흥기, 영상편집 : 정상보)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