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美 특수작전기 中 보란 듯 타이완 착륙

美 특수작전기 中 보란 듯 타이완 착륙

김경희 기자 kyung@sbs.co.kr

작성 2021.07.15 17: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美 특수작전기 中 보란 듯 타이완 착륙
▲ 미 공군 C-146A

민간인으로 위장한 최정예 특수부대원을 침투시키는데 투입되는 걸로 알려진 미국 공군의 특수작전기가 오늘(15일) 타이완 타이베이에 착륙했습니다.

지난 1979년 미국이 타이완 대신 중국과 수교하면서 '하나의 중국' 원칙을 수용한 이래로 미국 군용기가 타이완에 착륙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입니다.

타이완 중앙통신사에 따르면 타이완 입법회 외교국방위 소속인 왕딩위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아침 일본 오키나와에서 날아온 미군 특수작전기인 C-146A가 타이베이 쑹산 공항에 착륙했다가 10여 분 만에 다시 날아갔다고 공개했습니다.

왕 의원은 "이 군용기가 임시 정비를 위해 도착했는지, 화물이나 사람을 싣고 왔는지, 화물이나 사람을 싣고 떠난 것인지 등 다양한 가능성이 있으나 (미국과 타이완) 양국 정부의 공식 발표가 정확할 것"이라며 미국 군용기의 도착 배경에 대해서는 자세히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미국과 타이완 정부는 공식적으로 C-146A의 착륙에 언급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울프하운드'라고 불리는 C-146A는 민간인 복장으로 위장한 미 최정예 특수부대원을 수송하는 용도로 활용되고 있습니다.

외교가에서는 이번 특수작전기 착륙을 통해 미국이 자국 군용기의 타이완 착륙 관례화를 밀어붙이려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사진=미 공군 홈페이지,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