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천 자동차 판매 대리점서 '칼부림'…대표 · 직원 숨져

인천 자동차 판매 대리점서 '칼부림'…대표 · 직원 숨져

유영규 기자 sbsnewmedia@sbs.co.kr

작성 2021.07.15 14: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인천 자동차 판매 대리점서 칼부림…대표 · 직원 숨져
▲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인천 한 자동차 판매 대리점 사무실에서 대표와 직원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인천 계양경찰서에 따르면 오늘(15일) 오전 8시 10분쯤 인천시 계양구 용종동 한 상가건물 4층에 있는 자동차 판매대리점 사무실에서 대표 A(59)씨와 직원 B(58)씨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해당 대리점의 다른 직원은 "사무실에서 싸우는 소리가 났으나 조용해 가봤더니 사망해 있었다"고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A씨와 B씨의 몸에는 흉기에 찔린 흔적이 있었으며 현장에서 범행에 쓰인 것으로 보이는 흉기도 발견됐습니다.

신고를 받은 119구급대가 현장에 출동했으나 사무실 내 책상 아래 등지에 누워있는 A씨 등이 이미 숨진 것을 확인하고 병원에 이송하지 않은 채 이들을 경찰에 인계했습니다.

경찰은 A씨와 B씨 간의 다툼으로 이들이 사망에 이르게 된 것으로 보고 현장 감식과 주변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인하는 등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또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이들의 시신 부검을 의뢰하는 한편 대리점 직원들을 대상으로 A씨와 B씨의 평소 관계 등을 확인하고 있습니다.

A씨가 대표를 맡은 자동차 판매대리점은 자동차회사와는 경영이 분리된 일종의 독립채산제 방식으로 운영돼 왔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해당 대리점에는 10여 명이 근무하지만 최근에는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상당수가 사무실로 직접 출근을 하지 않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A씨와 B씨의 사망에 제3자가 개입한 것은 없는 것으로 본다"며 "관계자 조사와 시신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망 경위를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