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홍남기, 캐시백 사용처 논란에 "배달앱 · 온라인몰 포함 검토"

홍남기, 캐시백 사용처 논란에 "배달앱 · 온라인몰 포함 검토"

강청완 기자 blue@sbs.co.kr

작성 2021.07.15 14: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홍남기, 캐시백 사용처 논란에 "배달앱 · 온라인몰 포함 검토"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코로나19 소비진작 정책인 '신용카드 캐시백' 사용처에 배달앱과 온라인 쇼핑몰도 포함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홍 부총리는 국회 예결위 종합정책질의에서 "정부는 골목상권이나 자영업자, 소상공인 음식점 등에서 소비가 이뤄지도록 캐시백 정책을 짰다"면서 "논란이 있을 줄 몰랐다"고 말했습니다.

백화점과 배달앱 등을 캐시백 사용처에서 제외한 걸 두고 논란이 불거진 데 대해 입장을 밝힌 겁니다.

홍 부총리는 "매출이 급격히 늘어난 분야는 (캐시백 사용처에서) 제외하자는 취지로 캐시백 정책을 설계했다"면서 "백화점, 유흥주점은 지금도 포함할 생각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캐시백 정책이 신용카드사만 배불리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동의하기 어렵다"며 "전년도에 전국민 재난지원금을 지급했는데 카드사는 오히려 마이너스라고 하더라. 시스템 구축 등 비용이 들어 오히려 부담스럽다고 하는데 소상공인을 위한 소비를 유도하기 위해 부탁을 해서 진행하고자 한다"고 말했습니다.

홍 부총리는 또 '코로나 상황에 2조 원을 국채 상환에 쓰는 게 말이 되느냐'는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의원의 지적에 "33조 원 전체 추경 금액 중 2조 원이다. 국가재정법 취지에 따라 최소한만 반영한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