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 연준 "경제 더 튼튼해졌다…물가 상승 평균 이상"

미 연준 "경제 더 튼튼해졌다…물가 상승 평균 이상"

김학휘 기자 hwi@sbs.co.kr

작성 2021.07.15 05: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미 연준 "경제 더 튼튼해졌다…물가 상승 평균 이상"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는 14일 미 경제 회복이 순조롭게 이뤄지고 있으며, 물가는 당분간 더 오를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연준은 이날 공개한 경기 동향 보고서 '베이지북'을 통해 "미 경제는 5월 말부터 7월 초까지 더 튼튼해졌고, 보통 내지 강한 수준의 성장을 보여줬다"고 진단했습니다.

이번 보고서는 5월 26일부터 7월 2일까지 12개 연방준비은행 관할 구역의 경기 흐름을 평가한 것으로, 오는 27∼28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때 기초 자료로 쓰입니다.

7월 FOMC에서는 연준이 자산매입 축소, 테이퍼링 시작 시점에 관해 본격적으로 논의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조사 기간에 교통, 여행, 제조업 등 여러 부문이 평균 이상의 성장을 기록했다고 연준은 전했습니다.

물가 문제에 대해선 "평균 이상의 속도로 오르고 있다"며 물가 상승세가 조기에 가라앉을지 불투명하다는 견해를 보였습니다.

연준은 "몇몇 관할 지역은 물가 압력이 일시적이라고 보고 있지만, 다수는 앞으로 몇 달 동안 생산 비용과 판매 가격이 추가로 오를 것으로 전망했다"고 말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