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코로나19 방역 전문가가 된 '신용불량자'

코로나19 방역 전문가가 된 '신용불량자'

권재경 PD, 하현종 총괄 PD

작성 2021.07.14 17: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코로나 방역 전문가 된 이미지 크게보기
최근 코로나 19로 누구보다 바쁘게 활동하고 있는 방역관리사 강경훈(가명)입니다.
고되지만 보람을 느끼며 열심히 살고 있죠.

하지만 불과 몇 년 전만 해도 
이런 삶을 기대할 수 없었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저는 신용불량자*였거든요.
어릴 때 아버지가 뇌졸중으로 세상을 떠나시고,
심부전증 심근경색증으로 힘들어하던 어머니까지 돌아가신 뒤 빚의 굴레가 시작됐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채무 독촉장, 지급명령통지서…
우체통을 보는 게  매일매일 두려운 
암담한 20대를 보냈습니다.

심지어 원인을 알 수 없는 만성통풍 때문에
일도 제대로 나가지 못했죠.
그러다 결국 고시원에서 쓰러지고 말았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당시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구급대원과 동행했던 
구청 주무관님이 제게 제안을 하나 했습니다.

“자활센터에 가서 도움을 받아 보는 게 어떨까요? ”

그렇게 찾아간 자활센터에서 
채무 문제를 듣고 한 상담센터를 소개해줬는데…
이미지 크게보기
제 인생이 바뀌었습니다.
상담을 받으면서 내가 누군가에게 존중받고 있다는 느낌을 정말이지 오랜만에 느껴봤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상담관님의 도움을 받아 개인회생 신청을 
준비한 뒤 채무 일부를 변제했습니다. 
그 사이 청소와 방역 분야 관련 자격증을 취득했죠.
덕분에 방역관리사로서 새로운 삶을 
다시 시작할 수 있었습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강경훈(가명) 님의 사연을 바탕으로 1인칭 시점에서 재구성한 글입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강경훈(가명) 씨가 새 삶을 찾게 도와준 곳. 
바로 서울금융복지상담센터입니다.

악성 가계부채로 고통받는 서울시민이 
실질적으로 빚 문제를 해결할 수 있게 
무료로 금융복지상담을 해주고 있죠.
이미지 크게보기
개인파산, 개인회생 등 공적 채무조정을 지원할 뿐만 아니라 악성 부채가 더 커지지 않도록 
교육하고 상담하는 과정을 거칩니다. 

대출은 지원하지 않지만
주거, 일자리 등 상담 신청인에게 필요한 
복지서비스를 연계해주는 일까지 하고 있죠.
이미지 크게보기
8년 동안 센터에서 
상담을 받은 사람만 41,369명.

부채의 늪에 빠졌던 많은 사람이 상담을 통해 강경훈(가명) 씨처럼 평범한 일상을 되찾았습니다.


“문제가 완전히 해결되지 않더라도
빚 때문에 힘들었던 사람들이 희망의 끈을 찾아 
재기하는 모습을 보면 정말 큰 보람을 느낍니다.
힘든 상황이라면 주저하지 말고
저희 센터를 찾아주세요.”

- 박정만 / 서울금융복지상담센터 센터장
이미지 크게보기


방역관리사 강경훈(가명) 씨는 불과 몇 년 전만 해도 '금융채무불이행자', 흔히 말하는 '신용불량자'였습니다.
부채에 시달리며 암담한 20대를 보냈지만 한 센터에서 상담을 받고 새로운 삶을 시작할 수 있었습니다.
악성 가계부채로 고통받는 서울시민이 실질적으로 빚 문제를 해결할 수 있게 무료로 금융복지상담을 해주고 있는 '서울금융복지상담센터'.
덕분에 부채의 늪에 빠졌던 많은 사람이 강경훈(가명) 씨처럼 평범한 일상을 되찾았습니다.

글·구성 권재경, 서지민 인턴  /그래픽 김하경 /기획 이아리따 /제작지원 서울시

(SBS 스브스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