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친구가 필로폰 탄 음료 먹여"…20대 남성 검거

[단독] "친구가 필로폰 탄 음료 먹여"…20대 남성 검거

한성희 기자 chef@sbs.co.kr

작성 2021.07.14 16:18 수정 2021.07.15 06: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단독] "친구가 필로폰 탄 음료 먹여"…20대 남성 검거
친구에게 필로폰을 넣은 음료를 먹여 의식을 잃게 한 혐의로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26살 남성 A 씨를 불구속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오늘(14일) 밝혔습니다.

A 씨는 어제 새벽 3시쯤 광진구 중곡동의 한 호텔로 친구 B 씨를 불러 먼저 준비해둔 필로폰을 희석한 음료를 마시게 한 혐의를 받습니다.

친구 B 씨는 음료를 마시고 정신을 잃었다가 깨어난 후 119에 신고했습니다.

객실 내 테이블에는 직접 만든 필로폰 흡입기와 음료가 담겼던 걸로 추정되는 페트병 등이 놓여 있었던 걸로 확인됐습니다.

부인하던 A 씨는 경찰관의 추궁 끝에 "아는 형으로부터 필로폰을 구했다"면서 마약 투약 사실을 인정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마약을 음료에 타서 모르게 먹였다는 부분도 수사 과정에서 재확인할 방침"이라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A 씨가 누구에게서 필로폰을 구했는지 지인의 신상을 파악하고 구매처에 대해서도 수사하고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