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청와대 직원 첫 확진, "백신 접종했는데 확진…대통령 접촉은 없어"

청와대 직원 첫 확진, "백신 접종했는데 확진…대통령 접촉은 없어"

문준모 기자 moonje@sbs.co.kr

작성 2021.07.14 14:13 수정 2021.07.14 15: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청와대 직원 첫 확진, "백신 접종했는데 확진…대통령 접촉은 없어"
청와대 직원 가운데에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14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청와대 행정관 한 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설명에 따르면 이 행정관은 배우자의 발열 증상으로 재택근무 중 PCR 검사를 받고 오늘 확진자로 통보받았습니다.

청와대 소속 근무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기는 이번이 처음입니다.

앞서 청와대를 경비하는 서울경찰청 101경비단에서 다수의 코로나 확진자가 나온 바 있지만, 이들은 청와대가 아닌 경찰 소속이었습니다.

박 대변인은 "해당 직원이 근무한 공간에 대한 출입제한 및 방역 조치를 하고, 동일 공간에 근무한 전 직원에 대해 PCR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며, "보건당국의 역학조사에 따라, 필요한 추가 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개인 프라이버시 등을 감안해 해당 행정관의 소속 부서 등을 확인하긴 어렵다"면서도 "대통령 접촉은 없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해당 행정관은 백신을 접종한 상태였다"고 덧붙였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