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 중사 사건' 공군 법무실장 입건…수사 착수 42일 만

'이 중사 사건' 공군 법무실장 입건…수사 착수 42일 만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21.07.14 12:10 수정 2021.07.14 17: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 중사 사건 공군 법무실장 입건…수사 착수 42일 만
▲ 전익수 공군 법무실장

국방부 검찰단이 성폭력 피해 공군 중사 사망사건과 관련해 초동수사 책임자로 지목된 전익수 공군 법무실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했습니다.

검찰단은 "부실 수사 의혹을 받는 공군 법무실 책임자(전익수 실장)에 대해 지난 9일 소환조사했고 이에 대한 분석 결과 일부 혐의 사실이 확인되어 13일부로 직무유기로 입건했다"고 밝혔습니다.

전 실장이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된 것은 국방부가 지난달 1일 합동수사에 착수한 지 42일 만입니다.

검찰단은 또 "수사 중 고등군사법원 직원의 공무상비밀누설 혐의를 발견해 추가 수사를 진행하였고, 사안의 엄중함을 고려하여 금일 부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직원은 전 실장에게 합동수사 상황을 유출한 혐의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