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문 대통령 "한국판 뉴딜 2.0 진화…사람 투자 확대할 것"

문 대통령 "한국판 뉴딜 2.0 진화…사람 투자 확대할 것"

문준모 기자 moonje@sbs.co.kr

작성 2021.07.14 12:32 수정 2021.07.14 14: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판 뉴딜 정책을 버전 2.0으로 진화시켜 계속 추진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2025년까지 예정된 관련 투자 규모도 당초보다 60조 원 더 증액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문준모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14일) 청와대에서 제4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를 직접 주재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2025년까지 한국판 뉴딜 총 투자 규모를 기존 160조 원에서 220조 원으로 늘리겠다고 밝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코로나의 위협이 여전하고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의 엄중한 상황을 맞이했지만, 한국판 뉴딜은 계속 전진해야 합니다.]

총투자액 확대와 더불어 우수한 지역뉴딜 사업을 적극 지원하고, 국민 참여형 뉴딜 펀드 1천억 원을 추가로 조성해 성과를 국민과 나누겠다고 약속했습니다.

기존 계획을 한층 진화시킨 한국판 뉴딜 2.0 구상도 밝혔습니다.

기존 한국판 뉴딜의 두 기둥을 이뤘던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에 더해 '휴먼 뉴딜'을 또 하나의 새로운 축으로 세우겠다는 겁니다.

[문재인 대통령 : 고용안전망과 사회안전망을 더욱 튼튼히 하면서, 저탄소·디지털 전환에 대응하여 사람투자를 대폭 확대해 나가겠습니다.]

문 대통령은 "주요 7개국 정상회의에서도 한국판 뉴딜이 세계가 추구하는 보편적 방향이라는 점을 확인했다"며 "코로나 위기 속에 이룬 성과여서 더 값지다"라고 평가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