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예비군 훈련 하반기도 취소…180여만 명 훈련받은 것으로 처리

예비군 훈련 하반기도 취소…180여만 명 훈련받은 것으로 처리

유영규 기자 sbsnewmedia@sbs.co.kr

작성 2021.07.14 10:01 수정 2021.07.14 10: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예비군 훈련 하반기도 취소…180여만 명 훈련받은 것으로 처리
상반기에 이어 하반기 예비군 소집 훈련도 취소됐고, 훈련 대상자 모두 훈련을 이수한 것으로 처리됩니다.

국방부는 오늘(14일) 코로나19 상황과 훈련 여건 등을 고려해 올해 예비군 소집 훈련은 하지 않고, 대상자인 1∼6년 차 180여만 명 전원을 훈련 이수한 것으로 처리토록 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2019년 기준 6년차 미만 예비군(전역 병사) 중 개인 사정 등 정당한 사유로 훈련을 연기시킨 사람들은 내년도에 소집 훈련을 받아야 합니다.

훈련 연기자들은 작년에 예비군 훈련을 받아야 했지만, 훈련 자체가 시행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국방부는 훈련 미실시에 대해 "통상 예비군 소집 훈련은 소요되는 기간(4개월), 훈련 준비기간(1.5개월) 등을 고려할 때 7월 중에는 훈련 여부를 결정하고 적어도 8월부터는 시행해야 한다"면서 "이번 소집 훈련 미실시 결정에는 코로나19 상황과 밀집 대면 접촉 등 예비군 훈련의 특성 등이 고려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예비군 훈련은 100~500명이 집합된 상태로 시행하기 때문에 현재의 4단계에서는 감염병 확산에 매우 취약한 상황이라는 것입니다.

국방부는 "예비군의 주요 연령대가 30대 미만인데 이들은 3분기 백신 접종계획에 따라 8월 말부터 접종을 받는다"며 "그러나 2차 접종 후 항체 형성이 10월 중순 이후에 이뤄지기 때문에 훈련 기간을 맞추기는 물리적으로 어렵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국방부는 지난해 코로나19 확산으로 1968년 예비군 제도 도입 이후 처음으로 예비군 소집훈련을 전면 취소한 바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