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민가 바로 옆에 추락…경비행기 조종사 2명 사망

민가 바로 옆에 추락…경비행기 조종사 2명 사망

KNN 정기형 기자

작성 2021.07.13 20:41 수정 2021.07.14 04: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13일) 낮, 경남 의령에서 민간 경비행기 1대가 이륙하자마자 추락했습니다. 기체는 마을 텃밭에 떨어져 불이 났고, 안에 타고 있던 2명이 숨졌습니다.

KNN 정기형 기자입니다.

<기자>

경남 의령군 지정면의 한 마을입니다.

노란색 물체가 형체를 알아볼 수 없게 구겨져 있습니다.

추락한 경비행기입니다.

주변으로 잔해가 어지럽게 널브러져 있습니다.

떨어진 곳은 텃밭, 민가와 불과 30m 떨어진 곳입니다.

경비행기 추락
[오수연/최초 목격자 : 아주 큰 소리가 났어요. 세 번 소리가 났는데 나가보니까 불이 활활 타고 있어요.]

경비행기 기장 53살 오 모 씨와 부기장 44살 홍 모 씨가 숨졌습니다.

추락 이후 불길에 휩싸이기도 했습니다.

[노태영/경남 의령소방서 구조구급팀장 : 불길이 보여서 신속히 화재 진압 후 기체 내 인명 검색하니 운전자로 추정되는 요구조자 1명이 (있었습니다).]

민간 항공사에서 비행 훈련을 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집니다.

바로 강 건너에 비행장이 있습니다.

경비행장은 여기서 약 4km 정도 떨어져 있습니다.

오후 3시 9분에 이륙했는데, 1분 만에 이곳에 추락했습니다.

주변 민가 등에 다른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됩니다.

추락한 비행기는 2008년 미국에서 만들어진 경비행기 CH701 기종입니다.

경찰과 소방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안명환 KNN)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