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의령서 경비행기 민가 30m 앞에 추락 '꽝'…2명 사망

의령서 경비행기 민가 30m 앞에 추락 '꽝'…2명 사망

김도식 기자 doskim@sbs.co.kr

작성 2021.07.13 16:54 수정 2021.07.13 17: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의령서 경비행기 민가 30m 앞에 추락 꽝…2명 사망
오늘(13일) 오후 3시 10분쯤, 경남 의령군 지정면 성당리 한 교회 부근에 민간 경비행기가 추락해 탑승자 2명 전원이 숨졌습니다.

탑승자들은 함안의 민간 항공사 소속 기장 53살 오 모 씨와 44살 부기장 홍 모 씨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이들이 비행 훈련 목적으로 오후 3시쯤 함안 법수면 경비행장에서 이륙했다가 10분 만에 추락했다고 밝혔습니다.

사고 지점은 비행장에서 직선거리로 2km 정도 떨어져 있었고, 민가에서 30m 정도밖에 떨어져 있지 않았습니다.

경비행기는 추락 후 불이 난 것으로 추정됩니다.

마을 주민들은 쾅 소리가 나서 자동차 사고인 줄 알고 나가보니 비행기가 떨어져 있었다고 경찰에서 진술했습니다.

사고 현장에는 비행기 파편이 어지럽게 널려 있었고, 부근 밭과 비닐하우스까지 파편이 튕겨 나갔습니다.

추락한 경비행기는 2008년 미국에서 생산된 경량 항공기 CH701 기종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추락 원인과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사진=경남소방본부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