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이언주 "쥴리였으면 어때서? 찌질하다"

[Pick] 이언주 "쥴리였으면 어때서? 찌질하다"

김성화 에디터

작성 2021.07.13 11:43 수정 2021.07.13 15: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이언주 "쥴리였으면 어때서? 찌질하다"
"쥴리? 아내의 과거에 대한 공방, 사실 여부를 떠나 누가 진짜 속물인가."

"대한민국은 신분제 사회가 아니다."

"영부인 자격이 되는 직업이 따로 있었나."

"과거 쥴리였으면 어떻고 아니면 어떤가."

"풍문에 키득대고 음험한 눈빛, 낯 뜨겁다."

"남자의 유흥은 눈 감아도 여자의 과거는 들추는 우리 사회의 추악한 이중성"

이언주 전 국민의힘 의원이 어제(12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아내인 김건희 씨의 이른바 '쥴리' 의혹을 두고 "대통령 부인의 자격이 따로 있었느냐"며 비판했습니다.

'쥴리'는 일명 '윤석열 X파일'에서 김 씨가 강남 유흥업소에서 접대부로 일할 당시 사용했던 예명으로 거론되는 이름입니다.

이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대한민국은 신분제 사회가 아니다"라며 "일자무식한 자라도, 재산이 한 푼도 없어도, 그럴싸한 직업이 없어도, 주권자인 국민이 선출하면 대통령도 되고 영부인도 되는 자유민주주의 국가"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과거 쥴리였으면 어떻고 아니면 어떤가"라며 "그것이 대통령의 자격 요건이라도 되냐"고 되물었습니다. "아내의 과거에 대한 공방이라니, 이 무슨 찌질한 공방이냐"며 일침을 가했습니다.

(사진=이언주 전 국민의힘 의원 페북 캡쳐)
이 전 의원은 또 김 씨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우리 사회의 '가부장적인 사회 위선'을 꼬집었습니다.

이 전 의원은 "공적 검증과 하등 무관한 풍문을 키득거리며 공유하고, 음험한 눈빛을 교환하며 즐기기까지 하는 행태가 낯 뜨겁다"며 "남자의 유흥은 눈 감아도 여자의 과거는 들추는 우리 사회의 추악한 이중성을 엿보는 듯해서 불편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2000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 전날 당시 민주당 인사들이 '새천년 NHK 룸살롱'에서 술자리를 가진 사실이 드러났던 점을 꼬집으며 "나는 대통령이 될 수 있어도 그 여성들은 영부인이 될 수 없단다, 그들의 이중성이 웃기지 않냐"며 비판했습니다.

앞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아내인 김건희 씨는 강남 유흥업소 접대부 '쥴리' 아니었느냐는 의혹에 휩싸였습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부인 김건희 씨 (사진=연합뉴스)
이에 대해 김 씨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기막힌 얘기"라며 "일 중독이라 석사학위를 두 개나 받고 박사학위까지 받고, 대학 강의 나가고 사업하느라 정말 쥴리를 하고 싶어도 시간이 없다"라고 답답함을 토로했습니다.

'유부남 동거설'에 대해서는 "친구들과 함께 살았다"고 해명했으며 해외 여행 출입국 기록을 삭제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그걸 지울 수 있으면 저도 좀 가르쳐 달라"고 완강히 부인했습니다.

윤 전 총장도 "집사람은 술 마시고 흥청거리는 것을 싫어한다. 이런 사람이 술집 가서 이상한 짓 했다는 얘기가 상식적으로 안 맞다"라며 반박했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