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문 대통령, 한국인 첫 '교황청 장관' 유흥식 대주교 접견

문 대통령, 한국인 첫 '교황청 장관' 유흥식 대주교 접견

문준모 기자 moonje@sbs.co.kr

작성 2021.07.12 19: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문 대통령, 한국인 첫 교황청 장관 유흥식 대주교 접견
문재인 대통령 부부는 오늘(12일) 오후 청와대에서 지난달 한국인 최초로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에 임명돼 이달 말 출국을 앞둔 유흥식 대주교를 접견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프란치스코 교황님께서 최근 수술을 받으셨는데 쾌유를 기원한다"며 "우리나라를 위해 항상 기도해주시는 것에 감사드린다는 인사를 교황님께 전해 달라"는 당부를 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습니다.

유 대주교는 "교황님은 잘 회복하고 계신다, 말씀을 잘 전해 드리겠다"며 "전 세계 사제와 신학생을 관장하는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으로 임명된 것은 개인적으로, 또 한국 천주교로서도 큰 영광"이라고 말했습니다.

오늘 접견에서는 프란치스코 교황의 방북 문제가 직접 거론되지 않았지만 유 대주교가 향후 프란치스코 교황의 방북 추진에 역할을 할 수 있으리라는 관측도 나옵니다.

앞서 유 대주교는 지난달 장관 임명과 관련한 문 대통령의 축전을 받고서 "프란치스코 교황의 방북이 조속한 시일 내에 이뤄지도록 제가 할 수 있는 역할을 다하겠다"고 언급한 바 있습니다.

(사진=청와대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