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청와대 "한일정상회담 용의 있지만…향후 일본 태도가 중요"

청와대 "한일정상회담 용의 있지만…향후 일본 태도가 중요"

문준모 기자 moonje@sbs.co.kr

작성 2021.07.12 19: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청와대 "한일정상회담 용의 있지만…향후 일본 태도가 중요"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의 도쿄올림픽 개막식 참석 여부와 관련해 "향후 일본 측의 태도가 중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오늘(12일) 기자들과의 서면 문답에서 "정부는 한일 정상회담을 가질 용의는 있으나, 회담이 개최되면 성과가 있어야 한다는 입장"이라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최근 일본 언론 보도를 볼 때 정상의 올림픽 개막식 참석 문제나 한일관계 개선 문제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듯한 인상이 있어 유심히 지켜보고 있다"고도 했습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의 방일 조건으로 성과가 있는 실질적 정상회담 개최를 내세웠지만, 일본 정부는 자국 언론을 통해 '15분 정상회담'과 같은 형식적인 회담 가능성만 내비치고 있습니다.

과거사 문제뿐 아니라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문제, 일본의 대한국 수출 규제 문제 등 꼬여있는 양국 관계를 논의하는 정상회담을 일본 측이 수용하느냐가 문 대통령 방일 여부를 가르는 변수가 될 걸로 보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