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강제노역 제대로 알려야"…일본에 "강한 유감"

"강제노역 제대로 알려야"…일본에 "강한 유감"

유성재 기자 venia@sbs.co.kr

작성 2021.07.12 20:35 수정 2021.07.12 21: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일제강점기 수많은 한국인들이 강제노역했던 나가사키현의 군함도가 세계유산으로 등록된 것이 2015년입니다. 당시 일본은 강제노역 피해 사실도 제대로 알리겠다고 했었는데, 몇 년이 지나도록 약속이 지켜지지 않고 있다며 유네스코가 일본에 이례적으로 강한 유감을 표명할 예정입니다.

도쿄 유성재 특파원입니다.

<기자>

군함도 등 일제의 강제동원 산업시설이 세계유산으로 지정된 지난 2015년, 일본은 이렇게 약속했습니다.

[사토/주유네스코 일본대사(2015년) : 많은 한국인들이 본인 의사에 반해 가혹한 환경에서 노역을 강요당했다는 것을 이해할 수 있게 하겠습니다.]

일본 정부는 지난해 문을 연 산업유산 정보센터에 관련 정보를 전시했다며 약속을 지키는 척했지만,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가 지난달 공동조사단을 꾸려 현장을 점검한 결과는 달랐습니다.

조사단은 보고서에서 1940년대 한국인 등이 강제노동을 강요당한 사실을 알리는 전시가 불충분하며, 희생자 추모를 위한 전시도 일절 없다고 꼬집었습니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는 이번 보고서를 바탕으로 오는 16일부터 시작되는 44차 회의에서 일본에 강력한 유감을 표명하고 약속 이행을 요청하는 결정문을 채택하기로 했습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국제기구의 공식 문안에 '강력한 유감'이라는 표현이 들어가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며 일본의 약속 불이행을 국제사회가 명시적으로 확인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아직 이렇다 할 반응을 내지 않고 있지만, 유네스코에 내년 12월까지 보완 방안을 제출해야 해 상당한 압박을 느낄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취재 : 한철민·문현진, 영상편집 : 유미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