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유네스코, '日 군함도 약속 미이행'에 "강한 유감"

유네스코, '日 군함도 약속 미이행'에 "강한 유감"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21.07.12 17: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유네스코, 日 군함도 약속 미이행에 "강한 유감"
▲ 도쿄 소재 산업유산정보센터에 걸린 하시마(일명 '군함도') 탄광 노동자와 가족 등의 사진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가 1940년대 일본 산업시설에서 조선인들이 강제노역에 동원된 사실을 포함한 '전체 역사'를 이해하도록 권고한 결정문을 일본이 이행하지 않은 데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이는 일본이 2015년 해당 시설들을 세계유산으로 등재하기 위해 당시 했던 약속들을 6년째 지키지 않고 있다는 점을 국제기구가 공식 확인한 것입니다.

오늘(12일) 외교부에 따르면 이런 내용을 포함한 세계유산위원회의 '일본 근대산업 시설'의 세계유산 등재 후속조치 이행을 점검한 결정문이 세계유산센터 홈페이지에 게재됐습니다.

해당 결정문 내용에는 세계유산위원회가 지난 2015년 7월 일본 정부에 일본 근대산업시설 23곳을 세계유산으로 등재할 때 각 시설의 '전체 역사'를 이해할 수 있도록 '해석 전략'을 마련하고 충실히 이행하도록 요구한 2018년 결정문 내용에 비춰볼 때 일본 정부가 여전히 해당 결정을 충실히 이행하지 않았다며 강한 유감을 표명하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이 결정문에는 또 지난달 7~9일 유네스코와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의 공동조사단 3명이 도쿄 산업유산정보센터를 점검했을 때 '전체 역사 기술이 불충분하다'고 결론 내린 보고서를 제대로 참고해야 한다는 요청도 포함됐습니다.

이러한 내용이 담긴 결정문은 오는 16일부터 화상으로 열리는 제44차 세계유산위원회에 상정돼 22일부터 23일쯤 채택될 예정입니다.

앞서 공동조사단이 조사한 보고서에는 1940년대 한국인 등이 강제노역한 사실을 이 해할 수 있는 조처가 불충분하고, 희생자를 기리기 위한 전시가 없는 점, 국제 모범사례에 비추어 미흡한 점, 그리고 당사국 간 대화가 계속될 필요가 있다는 점 등이 지적됐습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국제기구 문안에 '강력하게 유감'이란 표현이 들어간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며 "일본 측에서 정보센터를 설립해 충실히 약속했다는 주장이 맞지 않다는 것을 국제사회가 명시적으로 확인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또 "일본이 이러한 내용의 권고에 굉장한 부담을 갖게 될 것"이라며 "우리도 계속해서 일본에 약속 이행을 촉구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다만, 일본의 약속 미이행에도 시설 보전이 미흡해 세계유산 등재를 취소하는 것은 가능하지만, 유산에 대한 해석을 문제 삼아 등재를 취소하는 것은 어렵다는 게 유네스코 입장이라고 외교부 당국자는 설명했습니다.

앞서 일본은 2015년 산업유산 등재 과정에서 한국의 반발이 거세지자 유네스코의 권고에 따라 "1940년대 일부 시설에서 수많은 한국인이 본인 의사에 반해 동원돼 가혹한 조건에서 강제 노역한 사실을 이해할 수 있도록 하는 적절한 조치와 함께 인포메이션센터 설립 등 희생자를 기리기 위한 조치를 마련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습니다.

일본은 그러나 유산을 등재한 이후 유네스코에 2017년과 2019년 각각 제출한 후속 조치 이행 경과 보고서에서 약속 내용을 누락하고 지난해 6월 도쿄에 개관한 산업유산정보센터에는 '한국인 차별이 없었다'는 취지의 역사를 왜곡하는 내용을 전시해 논란을 자초했습니다.

(사진=산업유산정보센터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