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뉴스딱] 지각할세라 비닐봉지 입고 '풍덩'…뉴욕 지하철 출근길

[뉴스딱] 지각할세라 비닐봉지 입고 '풍덩'…뉴욕 지하철 출근길

SBS 뉴스

작성 2021.07.12 08:37 수정 2021.07.12 17: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미국 뉴욕에서 이례적인 기습 폭우로 물난리가 난 가운데 이를 뚫고 출근하는 뉴욕 시민들의 모습이 SNS에서 화제를 모았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8일 미국 뉴욕의 한 지하철역입니다. 역 안은 어른 허리까지 물이 차올랐는데요.

출근길에 나선 한 여성. 역에 막 도착한 지하철을 놓칠세라 그대로 물에 뛰어듭니다.

손에 든 쇼핑백이 젖지 않도록 허공에 흔들며 계속해서 앞으로 나아가는데요.

물에 조금이라도 덜 젖기 위해서 쓰레기 봉지를 몸에 두르고 물로 걸어 들어가기도 합니다.

열대성 폭풍 엘사의 영향으로 뉴욕에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지면서 곳곳의 지하철역이 물에 잠긴 것인데요.

역사 천장에서 물이 줄줄 새는가 하면 계단에서도 폭포처럼 물이 흘러내리고 또 바닥에 맨홀에서 뿜어져 나오는 물줄기가 성인 키높이까지 뻗기도 했습니다.

뉴욕포스트는 관련 뉴스를 전하면서 지하철을 이용한다면 구명보트를 꼭 챙겨가세요라는 소제목을 붙이기도 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