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1주택자 종부세 기준선은 시세 15.7억…'상위 2%' = 공시가 11억

1주택자 종부세 기준선은 시세 15.7억…'상위 2%' = 공시가 11억

유영규 기자 sbsnewmedia@sbs.co.kr

작성 2021.07.12 08: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1주택자 종부세 기준선은 시세 15.7억…상위 2% = 공시가 11억
1세대 1주택자의 종합부동산세 과세 기준선을 상위 2%로 규정하는 여당 안이 국회를 통과할 경우 올해 과세 기준선은 공시가격 11억 원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유동수 의원 등 23명이 발의한 종부세법 개정안은 1세대 1주택자에 대한 종부세 부과 기준선을 상위 2%에 해당하는 주택의 공시가격으로 한다고 규정하고 있습니다.

개인이 보유한 부동산 공시가격 합계액으로 0∼100%까지 순위를 매긴 뒤 상위 2% 기준선을 정하고, 그 아래 구간의 1주택자는 종부세 부과 대상에서 제외하는 방식입니다.

올해 단독주택과 공동주택의 공시가격을 함께 보면 주택분 종부세 상위 2%에 해당하는 기준선은 10억6천800만 원으로 파악됐습니다.

억원 미만 단위는 반올림하는 개정안을 적용하면 올해 기준선은 공시가격 11억 원이 됩니다.

공시가격 10억6천800만 원부터 11억 원 미만까진 상위 2%에 해당하지만 반올림 영향으로 종부세를 내지 않게 됩니다.

공시가격 현실화율(70%)을 적용하면 공시가격 11억 원은 시세 15억7천100만 원 선 주택을 의미합니다.

즉 1세대 1주택 단독명의자의 경우 시가 15억7천만 원 안팎에서 종부세 부과 대상 여부가 엇갈리게 됩니다.

부부 공동명의인 경우 공시가격 12억 원(시가 17억1천만 원)이 종부세 부과 기준선입니다.

부부가 종부세 일반 공제금액(6억 원)을 각각 적용받아 합산 12억 원을 공제받는 구조입니다.

1주택자에 대한 2% 기준선(11억 원)이 부부 공동명의 공제금액인 12억 원보다 낮으므로 부부 공동명의 기준선은 12억 원을 유지합니다.

한편 개정안은 상위 2% 기준선을 3년마다 조정한다고 규정합니다.

내년과 내후년에도 기준선이 공시가격 11억 원이 되는 것입니다.

다만 내년이나 내후년에 공시가격이 직전 연도보다 10% 넘게 오르거나 내리면 조정할 수 있습니다.

또한 개정안은 ▲ 1세대 1주택이면서 ▲ 해당 주택에 주민등록이 돼 있고 실거주하는 ▲ 만 60세 이상인 사람의 ▲ 직전 과세기간 종합소득금액이 3천만 원 이하이고 ▲ 종부세 납부 금액이 250만 원을 초과할 경우 주택을 양도하거나 증여할 때까지 세금 납부를 유예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내용도 담고 있습니다.

여당은 이달 국회에서 종부세법 개정안을 통과시키겠다는 입장입니다.

시행령 개정에 2~3개월 시간이 걸린다는 점을 감안해도 올해 종부세 납부 시점인 12월까진 법·규정 개정 작업을 마무리할 수 있습니다.

즉 올해분 종부세부터 새로운 규정이 적용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