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외교부 "아이티 피랍 한국인 선교사 부부 무사 석방"

외교부 "아이티 피랍 한국인 선교사 부부 무사 석방"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21.07.12 07:51 수정 2021.07.12 08: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외교부 "아이티 피랍 한국인 선교사 부부 무사 석방"
아이티에서 납치됐던 한국인 선교사 부부가 무사히 석방됐습니다.

외교부는 지난달 24일 아이티 수도 포르토프랭스 외곽 지역에서 불상의 납치단체에 의해 피랍되었던 한국인 선교사 부부가 현지 시간 지난 10일 정오쯤 수도 외곽 지역에서 무사히 석방됐다고 오늘(12일) 밝혔습니다.

석방 직후 검진 결과 대체로 건강이 양호한 상태로 어제(11일) 오후 항공편으로 아이티에서 출발했으며, 제3국을 경유해 귀국할 예정입니다.

정부는 피랍사건 인지 직후 외교부 본부에 재외국민보호대책본부를 운영했으며, 최종건 1차관이 지난달 25일 클로드 조제프 아이티 임시총리 겸 외교장관과 통화해 사건 해결을 위한 관심과 협조를 요청했습니다.

주아이티대사를 겸임하는 이인호 주도미니카공화국대사는 현지에서 아이티 경찰청장, 중앙사법경찰청 국장을 만나 사건 대응 방향을 협의했습니다.

외교부는 정부가 국민 안전 최우선 원칙과 납치단체와의 직접 협상 불가 원칙하에 아이티 정부 등과 긴밀하게 협의하면서 조속한 석방을 위해 노력해왔다고 설명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