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벨기에 여성, '알파 · 베타 변이' 동시 감염 후 사망"

"벨기에 여성, '알파 · 베타 변이' 동시 감염 후 사망"

곽상은 기자 2bwithu@sbs.co.kr

작성 2021.07.11 22: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벨기에 여성, 알파 · 베타 변이 동시 감염 후 사망"
지난 3월 벨기에에서 90대 여성이 코로나19 '알파'와 '베타' 변이에 동시에 감염된 뒤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로이터, AFP 통신 등이 보도했습니다.

벨기에 연구진은 온라인으로 열린 '2021 유럽 임상미생물학 및 감염질환학회'에서 이 여성의 사례를 보고했습니다.

이 여성은 지난 3월 벨기에 OLV 병원에 입원했는데, 입원 당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고, 이후 호흡기 증상이 급속히 악화해 5일 뒤 사망했습니다.

이 여성에게서는 영국에서 처음 확인된 '알파' 변이와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유래한 '베타' 변이가 모두 발견됐습니다.

이 여성은 혼자 살면서 자택에서 간호를 받아왔으며, 백신을 맞지 않은 상태였습니다.

이번 연구를 이끈 OLV 병원의 분자생물학자는 "이 두 변이 모두 당시 벨기에에 퍼져있었다"면서 "이 여성은 두 명의 다른 사람에게서 서로 다른 바이러스에 감염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그는 이 여성이 어떻게 감염됐는지, 또 동시 감염이 환자의 상태가 빠르게 악화하는 데 역할을 했는지 등에 대해선 말하기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이와 유사한 동시 감염 가운데 발표된 사례는 없었다고 밝혔지만, 유사한 동시 감염 사례는 드물게 발생하고 있다고 로이터는 전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