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서울서 1년간 아파트값 많이 오른 상위 3곳은 '노도강'

서울서 1년간 아파트값 많이 오른 상위 3곳은 '노도강'

임태우 기자 eight@sbs.co.kr

작성 2021.07.11 11: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서울서 1년간 아파트값 많이 오른 상위 3곳은 노도강
서울에서 소위 '노도강'으로 불리는 노원과 도봉, 강북구의 아파트 값이 지난 1년간 가장 많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KB국민은행의 월간 주택가격 통계를 살펴보면, 지난달 서울 아파트 3.3㎡당 평균 매매가는 4천433만 원으로, 1년 전보다 24.4% 올랐습니다.

가장 많이 오른 구는 도봉으로, 41% 상승하면서 단숨에 3천만 원을 넘어섰습니다.

도봉구 창동 주공17단지 전용면적 49.94㎡는 지난달 1일 최고가인 6억 4천700만 원에 매매됐습니다.

지난해 6월 18일 4억 원에 매매된 것과 비교하면 2억 5천만 원 가까이 오른 셈입니다.

재건축 추진 기대감에 창동역 역세권 개발사업과 GTX C노선 정차 등 호재가 겹쳤기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노원구의 3.3㎡당 아파트값은 1년 동안 40.2% 올랐고, 강북구는 30.5% 올라 각각 2위와 3위를 차지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