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대한항공-아시아나 통합 비용 6천억 원…추가 자금 마련할 듯

대한항공-아시아나 통합 비용 6천억 원…추가 자금 마련할 듯

이강 기자 leekang@sbs.co.kr

작성 2021.07.11 09:36 수정 2021.07.11 10: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대한항공-아시아나 통합 비용 6천억 원…추가 자금 마련할 듯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 이후 통합 비용이 약 6천억 원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11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상혁 의원실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아시아나항공 PMI, 이른바 '인수 후 통합 전략'에서 통합 비용을 6천억 원으로 추산했습니다.

아시아나항공 인수 이후 통합 비용과 1조8천억 원의 인수 자금을 더하면 대한항공은 통합 항공사 출범을 위해 총 2조4천억 원을 사용하게 됩니다.

대한항공은 내년께 주요국 기업결합 승인을 받아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한 뒤 2년간 자회사로 운영하며 통합 작업을 진행할 계획입니다.

통합 작업이 끝나면 하나의 통합 항공사가 출범합니다.

대한항공은 2년간 항공권 예약·발권, 고객 데이터 등의 전산 시스템을 통합하고, 승무원 통합 운영, 직원 재교육, 아시아나항공 마일리지 소진 등을 할 계획입니다.

통합 비용 대부분은 전산 시스템 등 IT 통합에 사용됩니다.

마일리지의 경우 시장에서 대한항공 마일리지가 아시아나항공보다 가치가 높기 때문에 1:1 병합은 어려워 보입니다.

대한항공은 프로모션 등을 통해 통합 전까지 아시아나항공 마일리지를 최대한 소진하겠다는 계획입니다.

인수자금 외 통합 비용이 추가 발생함에 따라 코로나로 매출이 감소한 대한항공의 부담도 커졌습니다.

대한항공은 아시아나항공 인수 이후 다시 회사채를 발행하거나 추가 유상증자를 통해 통합 비용 6천억 원을 마련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업계 관계자는 "양사 통합 시너지가 연간 3천억~4천억 원일 것으로 추산되는 만큼 통합 비용은 미래를 위한 투자로 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대한항공은 통합 이후 아시아나항공 직원 고용을 유지한다는 방침도 PMI를 통해 재확인했습니다.

승무원의 경우 운항 노선 변동이 없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고용이 유지되고, 관리 행정직 중복 인원 1천260명에 대해서도 인위적 구조조정은 하지 않습니다.

대한항공은 통합 이후 신설되는 통합 전담 관리조직에 중복 인원을 투입하거나 재교육 후 인력 재배치를 합니다.

원칙적으로 아시아나항공 자회사뿐 아니라 협력사 직원 고용도 유지합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