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대통령 피살' 아이티 영부인 "남편에게 말할 기회 안 주고 총 쏴"

'대통령 피살' 아이티 영부인 "남편에게 말할 기회 안 주고 총 쏴"

강청완 기자 blue@sbs.co.kr

작성 2021.07.11 06: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대통령 피살 아이티 영부인 "남편에게 말할 기회 안 주고 총 쏴"
조브넬 모이즈 아이티 대통령 암살 당시 총상을 입었던 부인 마르틴 모이즈 여사가 사건 이후 처음으로 육성을 공개했습니다.

모이즈 여사는 대통령 부인 공식 트위터에 아이티 크레올어로 된 음성 메시지를 올려 "눈 깜짝할 사이에 괴한들이 집에 들어와 남편에게 한 마디 말할 기회도 주지 않고 총알을 퍼부었다"고 말했습니다.

모이즈 여사의 육성 공개는 지난 7일 새벽 사건 발생 사흘 만입니다.

모이즈 대통령은 당시 사저에 침입한 괴한들의 총격으로 숨졌습니다.

모이즈 여사도 총상을 입고 근처 병원으로 옮겨진 뒤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의 병원으로 긴급 후송돼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모이즈 여사는 "나는 신 덕분에 살았지만, 남편을 잃었다"며 "이 나라가 길을 잃도록 내버려 둘 수 없다. 남편의 피를 헛되이 흘려 버릴 수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아이티 당국에 따르면 암살에 가담한 괴한은 모두 28명으로, 이 가운데 26명이 콜롬비아인이며 2명은 아이티계 미국인입니다.

17명이 체포됐고 3명은 사살됐습니다.

당국은 나머지 8명을 뒤쫓고 있습니다.

아직 암살 동기는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