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붕괴 사고 난 미국 마이애미 28층 법원 청사도 균열…전면 폐쇄

붕괴 사고 난 미국 마이애미 28층 법원 청사도 균열…전면 폐쇄

강청완 기자 blue@sbs.co.kr

작성 2021.07.11 01:52 수정 2021.07.11 08: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마이애미 28층 법원 청사 (사진=연합뉴스)
아파트 붕괴 참사가 발생한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데이드 카운티 지역의 28층짜리 민사법원 청사가 균열 현상 등 건물 구조상의 안전 우려로 전면 폐쇄됩니다.

이번 조치는 근처 서프사이드 아파트 붕괴로 대형 인명 사고가 난 뒤 각종 건물에 대한 대대적인 점검이 실시된 뒤 나온 조칩니다.

마이애미데이드 카운티장과 카운티 순회법원장, 서기는 공동성명을 내고 법원 청사의 수리가 진행될 예정이라며 청사 내 모든 업무가 가상으로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법원 구성원들은 12일부터 추후 통지가 있을 때까지 원격 근무하게 됩니다.

청사 건물을 진단한 구조 기술자들은 여러 층에서 안전 우려 사항을 확인했다면서 수리가 진행되는 동안 16층 이상의 폐쇄를 권고했습니다.

16층 이상 폐쇄 권고에도 법원 측은 전면 폐쇄를 결정했습니다.

진단 보고서는 25층 한 기둥이 30일 이내에 긴급 수리가 필요하다고 경고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