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대청소하던 부부가 집안에서 발견한 11억짜리 '행운'

[Pick] 대청소하던 부부가 집안에서 발견한 11억짜리 '행운'

지나윤 에디터

작성 2021.07.10 08:36 수정 2021.07.10 17: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대청소하던 부부가 집안에서 발견한 11억짜리 행운
미국의 한 부부가 집 청소 중 뜻밖의 횡재를 맞았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7일 플로리다 복권 측은 플로리다주 잭슨빌에 사는 케네스 모건 부부의 특별한 당첨 일화를 소개했습니다.

지난 4월 한 주류 판매점에서 복권을 산 모건 씨는 집안 서랍 속에 복권을 보관하고 까맣게 잊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달 4일 미국 독립기념일 연휴를 맞아 집 청소를 하던 모건 씨는 그제야 서랍 속 복권을 발견했고, 복권 숫자를 맞춰보며 충격에 빠졌습니다.

모건 씨의 복권이 당첨 숫자 6개 중 5개가 일치한 2등 복권이었던 겁니다. 순식간에 모건 씨는 100만 달러, 우리 돈으로 약 11억 원을 수령하게 됐고, 또 모건 씨가 복권을 구매한 주류 판매점도 1천 달러의 보너스를 받게 됐습니다.


만약 모건 씨의 복권이 마지막 숫자까지 일치했다면 당첨금은 1억 달러(약 1천149억 원)를 훌쩍 넘었겠지만, 모건 씨는 당첨금 수령의 순간까지도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벅찬 마음을 드러냈습니다.

이에 누리꾼들은 "청소가 행운을 불렀네요", "매주 복권을 구매하고 있는데 희망찬 소식입니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며 부부의 당첨을 축하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Florida Lottery' 트위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