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뉴스딱] 무거운 바벨 '번쩍'…90살 할머니가 전한 희망

[뉴스딱] 무거운 바벨 '번쩍'…90살 할머니가 전한 희망

SBS 뉴스

작성 2021.07.09 08:16 수정 2021.07.09 16: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코로나19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면서 운동 부족을 호소하는 분들이 적지 않은데요, 일본에서는 90살 할머니가 젊은이들의 운동 욕구를 자극하고 있습니다.

무거운 바벨을 번쩍 드는가 하면 젊은 사람들도 하기 어려운 동작을 척척 해내는 백발의 할머니, 무려 올해 90살 일본의 할머니 헬스트레이너 다키시마 미카 씨입니다.

원래는 운동과는 거리가 먼 삶을 살던 평범한 주부였다고 하는데요, 헬스를 시작한 것도 환갑이 지난 65살이었다고 합니다.

처음에는 체중 조절만 할 생각이었는데 10년, 20년 꾸준히 운동에 재미를 붙여서 87살에 정식 트레이너가 됐습니다.

오히려 프로운동선수가 아니었기에 운동을 하기 싫어하거나 어려워하는 사람들의 마음을 잘 안다고요.

다키시마 씨는 '모두가 우울한 시대이지만, 그렇다고 움츠러들기만 하면 사는 것도 의미도 없지 않겠느냐'라며 '내 몸의 가능성을 열어 기분을 업시키면 삶이 즐거워질 것'이라고 희망을 전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