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눈물 난다" 복구도 못했는데 또 폭우…5분 만에 잠겼다

"눈물 난다" 복구도 못했는데 또 폭우…5분 만에 잠겼다

정준호 기자 junhoj@sbs.co.kr

작성 2021.07.08 20:40 수정 2021.07.08 21: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장마전선이 남하하면서 비는 다소 잦아들었지만 곳곳에서 피해가 이어졌습니다. 며칠 전 물에 잠겼던 전북 익산의 한 전통시장에는 오늘(8일) 새벽 내린 비로 또다시 물이 차올랐습니다.

정준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오늘 새벽 1시쯤 시장 배수구에서 흘러나온 물이 5분 만에 통로 전체를 뒤덮습니다.

순식간에 흙탕물이 어른 발목까지 차오르고 각종 상자와 쓰레기가 둥둥 떠다닙니다.

불과 사흘 전 상가 200여 곳이 침수됐는데 복구를 채 마치기도 전에 150여 곳이 또 잠긴 것입니다.

[정진우/신발가게 주인 : 다 못 퍼내고 물이 아직 다 차 있어요. 마음 아프죠. 눈물 날 지경이에요. 어제 신발 다 (정리) 해놨는데….]

같은 시각 시장 인근 도로 맨홀에서도 흙탕물이 거꾸로 솟구칩니다.

상인들은 인근 하수도 공사 현장을 지목합니다.

하수관로에 뒤엉켜 있는 공사 자재가 물길이 막아 역류를 일으켰다는 것입니다.

폭우 피해
경남 창원에서는 집중호우로 제방이 무너져 논밭이 뻘밭으로 변했습니다.

밭을 일궈 생계를 꾸리던 할머니는 망연자실합니다.

[정순년/농민 : 아까 와서 대성통곡을 했다. 울었다. 콩은 이렇게 돼 있고, 밑에 가면 대파도 있는데 대파도 다 쓰러졌고….]

폭우 피해
밤사이 100mm 안팎의 비가 내린 충청에서도 피해 신고가 잇따랐습니다.

논산에서는 하천변에서 야영하던 60대 남성이 불어난 물에 고립됐다 구조됐고 한때 홍수주의보가 발령된 대전 갑천 상류에서는 차량 석 대가 급류에 떠내려갔다가 견인됐습니다.

장마전선이 제주도에 머물며 장마가 소강상태에 들어간 가운데 내륙에서는 국지적으로 시간당 최대 50mm의 강한 소나기가 계속될 전망입니다.

(영상취재 : 강윤구·정창욱 KNN·권만택 JTV, 영상편집 : 김준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