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외출한 사이 창문 구조가 바뀌었네"…40대 빈집털이범 덜미

"외출한 사이 창문 구조가 바뀌었네"…40대 빈집털이범 덜미

유영규 기자 sbsnewmedia@sbs.co.kr

작성 2021.07.08 14: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외출한 사이 창문 구조가 바뀌었네"…40대 빈집털이범 덜미
▲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주택 화장실 창문을 뜯고 침입해 1천만 원 상당을 훔친 40대 빈집털이범이 창문 원상복구를 잘못하면서 덜미가 잡혔습니다.

경남 창원중부경찰서는 주거침입·절도 혐의로 A(43)씨를 구속했다고 오늘(8일) 밝혔습니다.

A씨는 지난달 25일 낮 12시 46분쯤 창원 성산구 중앙동 단독주택 2층 화장실 창문을 뜯고 침입해 귀금속과 명품 가방·시계 등 1천170만 원 상당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습니다.

그는 해당 주택 화장실 창문이 잠겨있지 않은 사실을 확인하고 손으로 창문을 뜯고 집 내부로 들어가 범행했습니다.

범행 후 A씨는 창문을 통해 밖으로 나와 재설치를 시도했으나, 집 내부에서 창문을 열면 방충망이 있는 기존 구조와 반대로 설치했습니다.

집에 돌아온 집주인은 귀금속 등이 사라진 사실을 깨닫기 전 화장실 창문 구조가 이상하게 바뀐 점을 확인하고 즉시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경찰은 인근 폐쇄회로(CC)TV를 정밀 분석해 창원 한 숙박업소에 숨어든 A씨를 지난 2일 검거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