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철희, '현 코로나 상황 늦장 대응' 지적에 "겸허히 수용"

이철희, '현 코로나 상황 늦장 대응' 지적에 "겸허히 수용"

권란 기자 jiin@sbs.co.kr

작성 2021.07.08 09: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철희, 현 코로나 상황 늦장 대응 지적에 "겸허히 수용"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은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급속히 확산하는데 방역당국의 늦장대응이 한몫했다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 "겸허히 수용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수석은 오늘(8일) 오전 BBS 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방역과 경제,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 노력하다 보니 다른 한쪽에서 이런 현상이 벌어졌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수석은 "집단면역으로 가는 마지막 고비라고 생각해 국민들께 다시 방역수칙을 지키고 이겨내자는 협조를 구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지난 주말 민주노총의 대규모 집회에 노동계의 지지를 받은 문재인 대통령이 단호하게 대응하지 않은 것 아니냐'는 질문에 이 수석은 "동의하기 어렵다"며 "방역은 정치·정당과 상관없이 동일하게 적용돼야 한다"고 답했습니다.

다만, "대통령이 안일하게 대응했다는 지적은 수긍하기 어렵지만, 전체적으로 분위기가 이완된 건 사실"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 수석은 사기 혐의 등으로 기소된 사칭 수산업자 김 모 씨와 청와대의 연관성이 거론된 데 대해선 "사실과 부합하지도 않고, 왜 청와대가 거론되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로비가 있었다면 성역 없이 수사해 엄벌하고 밝힐 것은 밝혀야 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김 씨로부터 포르쉐 차량을 받은 의혹으로 박영수 특검이 사퇴한 데 대해선 "본인의 부적절한 처신이 있어서 그런 것"이라며 "그 전부터 피로감을 호소한 것도 사실"이라고 전했습니다.

아울러 이 수석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최재형 전 감사원장 등 문재인 정부 요직에 있던 인사들이 야권 대권주자로 자리매김한 데 대해 "저희끼리 '문재인 정부 인사가 폭넓게 이뤄진 게 확인된 것 아니냐'고 농담하기는 하는데, 착잡하다"고 말했다습니다.

도쿄올림픽을 계기로 한 문 대통령의 방일 가능성에 대해선 "아무 성과 없이 움직일 수 없다"며 "그런 것이 가능한지 따져보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기존 청와대 입장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