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학원 종사자도 백신 우선 접종한다…13일 서울 · 경기부터 접종 시작

학원 종사자도 백신 우선 접종한다…13일 서울 · 경기부터 접종 시작

안상우 기자 asw@sbs.co.kr

작성 2021.07.08 10: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학원 종사자도 백신 우선 접종한다…13일 서울 · 경기부터 접종 시작
학원 강사 등 종사자도 빠르면 다음주부터 코로나 백신 접종을 시작합니다.

앞서, 서울 마포구 음식점에서 시작된 수도권 영어학원 집단 감염은 관련 확진자가 326명까지 늘어났습니다.

이 가운데 일부에게서 델타 변이바이러스가 확인되기도 했는데, 교육 당국은 이런 집단 감염을 선제 차단하기 위해 학원 종사자에 대한 백신 우선 접종을 관계부처 및 지자체와 협의해왔습니다.

그 결과, 오는 13일부터 서울시와 경기도 내 학원 및 교습소 종사자 등 21만 명이 가장 먼저 백신을 맞습니다.

교육 당국은 다른 지자체에서도 학원 종사자를 대상으로 백신 우선 접종이 추진될 수 있도록 협력할 방침입니다.

한편, 오는 19일부터 고3과 고교 교직원에 대한 백신 접종이 시작되는데 학생과 교직원 동의율은 각각 97.8%와 95.7%라고 교육 당국은 밝혔습니다.

백신 접종으로 교육 현장에서 혼란이나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 학교는 재량 휴업이나 단축수업 등 학교 상황에 맞게 자율적으로 학사 운영을 할 수 있고, 학교 구성원 의견 수렴을 거쳐 고3학생의 원격 수업도 가능합니다.

또, 이상 반응이 발생할 경우에는 접종 2일까지 결석하더라도 출석으로 인정되고 사흘째부터는 의사의 진단서나 소견서를 첨부하면 질병 결석 처리됩니다.

다만, 평가 기간의 경우에는 접종 당일을 제외하고는 의사의 진단서나 소견서 등 확인이 필요하며, 평가 일정과 개별 학생의 접종 일정이 겹칠 경우에는 인정점을 부여해 접종으로 인한 불이익을 최소화하기로 했습니다.

교육 당국은 여름 방학 기간 합숙 훈련과 각종 대회 참가하는 학교 운동부 학생에 대한 방역 관리 대책도 내놨습니다.

우선, 기숙사 생활을 할 경우 방학 시작 전과 종류 후에 한 번씩 PCR 검사를 받아야 하며, 방학 중 전국단위 체육대회에 참가한 학생 선수들은 대회가 끝나고 소속 학교로 복귀하기 전에 역시 PCR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정종철 교육부 차관은 "학교 일상 회복과 전면 등교를 위한 필수 조건인 백신 접종이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방역당국, 시도교육청과 준비해 나아갈 예정"이라면서 "감염 확산세가 증가하고 있지만 학생들에게 학교 일상을 되돌려 줄 수 있도록 철저하게 준비하겠다"라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