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두바이 중동 최대 물류항 화재…폭발로 25㎞ 밖 건물까지 흔들

두바이 중동 최대 물류항 화재…폭발로 25㎞ 밖 건물까지 흔들

유영규 기자 sbsnewmedia@sbs.co.kr

작성 2021.07.08 09: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두바이 중동 최대 물류항 화재…폭발로 25㎞ 밖 건물까지 흔들
▲ 제벨 알리 항구의 위치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글로벌 물류 거점 중 한 곳인 제벨 알리 항구에서 폭발을 동반한 큰 화재가 발생했습니다.

정확한 화재 원인이나 피해 규모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으나 일단 큰 불길은 잡았다고 현지 당국은 밝혔습니다.

AP,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7일 오후(현지 시간) UAE 두바이의 제벨 알리 항구에 정박 중인 컨테이너 선박에서 오렌지색 불길이 치솟았습니다.

두바이 주민들이 소셜미디어에 게시한 동영상에서는 불덩어리가 심야의 하늘을 밝혔습니다.

사상자가 발생 여부를 비롯한 피해 규모는 아직 정확히 전해지지 않고 있습니다.

화재 중에 거대한 폭발까지 발생했습니다.

AP통신은 충격파가 두바이 도시 전역으로 퍼져 항구에서 25㎞ 떨어진 지역에서까지 건물과 유리창이 흔들렸다고 보도했습니다.

두바이 정부는 소방대가 긴급 출동해 큰 불길을 잡았다고 밝혔습니다.

당국이 소셜미디어에 게시한 사진에는 거대한 컨테이너들에서 대원들이 불을 끄는 모습이 담겼습니다.

항만당국은 선박 운항이 차질을 빚지 않도록 필요한 모든 조처를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화재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다만, 두바이경찰청장은 사우디 알 아라비야 TV 와의 인터뷰에서 이번 화재가 인화성 물질을 적재한 컨테이너선 중 하나에서 시작된 것으로 보인다고 언급했습니다.

두바이 당국은 화재가 시작된 배에 대해 130개의 컨테이너를 실을 수 있는 작은 선박이라고만 밝혔을 뿐 구체적으로 밝히지는 않았다고 AP통신이 전했습니다.

제벨 알리 항구는 두바이 북부에 있는 세계 최대의 인공항구로서 인도, 아프리카, 아시아에서 오는 물류를 받아들이고 있습니다.

글로벌 교역의 거점 중 하나로, 중동 최대 물류항으로 꼽히며, 두바이를 비롯한 UAE 전역에 생필품을 수입하는 공급로이기도 합니다.

항구에 있는 4개 화물선 터미널은 세계 최대의 선박들을 수용할 수 있습니다.

두바이에 본부를 둔 업체 DP월드가 항구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사진=구글맵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