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페이스북 중간 연봉은 3억 원…'S&P500 2번째'

페이스북 중간 연봉은 3억 원…'S&P500 2번째'

정준형 기자 goodjung@sbs.co.kr

작성 2021.07.07 14: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페이스북 중간 연봉은 3억 원…S&P500 2번째
미국 증시의 우량기업들로 구성된 스탠더드앤드푸어스 500지수 소속 기업들 가운데 지난해 페이스북이 중간 수준 직원 연봉 순위에서 2번째를 차지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은 S&P500 기업들 가운데 이달 초까지 관련 자료를 낸 492개사를 조사한 결과 184개사는 지난해 직원 연봉 중앙값이 재작년보다 5% 넘게 올랐고 125개사는 5% 넘게 내렸다고 보도했습니다.

미국의 상장사는 최고경영자 연봉뿐 아니라 전체 직원들 가운데 중간 수준의 연봉을 받는 직원의 보상액 수준인 연봉 중앙값도 공개합니다.

집계 결과 연봉 중앙값이 가장 높은 업체는 부동산 투자신탁인 '알렉산드리아 리얼 이스테이트 웨쿼티즈'로 29만5천여 달러였으며, 2위는 페이스북으로 26만2천여 달러, 우리 돈 2억9천8백만 원 정도로 나타났습니다.

이밖에 제약사인 길리어드 사이언스가 25만190달러, 반도체 칩 제조사 브로드컴이 23만9천395달러, 스트리밍 서비스 업체인 넷플릭스가 21만9천577달러, 반도체 기업 엔비디아가 21만5천930달러로 10위권 안에 들었습니다.

업종별로 보면 상위 25개사 가운데 9곳은 테크 기업이고, 에너지 기업이 5곳, 제약·바이오 회사가 4곳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번 집계는 저개발국에서 고용한 생산직 직원이나 본사 비정규직 직원들까지 포함해서 이뤄지기 때문에 대기업이라도 하위권에 포함되는 경우가 적지 않았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은 전했습니다.

유명 대기업 가운데 의류회사인 언더아머의 연봉 중앙값은 6천669달러에 불과했고, 스타벅스는 1만2천여 달러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