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최재형 "정치 참여할 것…나머지 입장은 준비되면 말하겠다"

최재형 "정치 참여할 것…나머지 입장은 준비되면 말하겠다"

유영규 기자 sbsnewmedia@sbs.co.kr

작성 2021.07.07 11:28 수정 2021.07.07 14: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최재형 "정치 참여할 것…나머지 입장은 준비되면 말하겠다"
야권의 대권주자로 꼽히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오늘(7일) 정치 참여 의지를 공식화했습니다.

지난달 28일 감사원장직에서 물러난 지 9일 만의 정치 참여 선언입니다.

최 전 원장은 오늘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정치에 참여하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습니다.

최 전 원장은 "정치 참여까지는 하기로 한 건 맞다"며 "나머지 공식 입장은 좀 더 준비된 다음에 말씀드려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습니다.

최 전 원장이 지난달 중도 사퇴한 이후 언론 접촉에 응하면서 대권 도전과 관련한 자신의 입장을 밝힌 것은 처음입니다.

최 전 원장은 지난달 사퇴 후 가족과 지방에 내려가 휴식을 취하며 향후 거취 및 정치적 구상을 가다듬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현재는 병상에 있는 부친이 위독하다는 소식을 듣고 서울에 머무르고 있습니다.

최 전 원장이 대권 출마와 관련한 입장에 즉답을 피하긴 했지만, 정치 참여를 결심한 이상 대권 도전 선언도 머지않은 것으로 보입니다.

최 전 원장이 정치 참여를 결심하면서 야권의 대권 구도도 요동칠 전망입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대권 도전을 선언하고 본격적인 행보에 나선 가운데 국민의힘 중진과 원로, 당밖 중도보수 명망가들이 최 전 원장을 '대안주자'로 지원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귀추가 주목됩니다.

일단 당장은 대권 도전을 공식 선언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게 대체적인 시각입니다.

우선, 감사원장직에서 중도 사퇴한 상황에서 정치 참여의 명분을 마련하는 데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대권 도전에 필요한 정치적 기반이 전무하다는 것도 현실적인 요인입니다.

이에 따라 최 전 원장이 제3지대 잔류 대신 국민의힘 입당으로 조기에 방향을 잡을 것이란 관측이 제기됩니다.

특히 국민의힘 측이 '버스 정시 출발론'을 앞세워 8월을 경선 합류의 마지노선으로 제시하고 있어 최 전 원장도 이에 맞춰 정치 시간표를 짤 가능성이 있습니다.

최 전 원장이 입당을 결심한다면 그를 도울 현역 의원만 지도부를 포함, 두 자릿수는 될 것이라는 이야기도 나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