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靑, '文 도쿄올림픽행 타진' 日 보도에 "정해진 것 없다"

靑, '文 도쿄올림픽행 타진' 日 보도에 "정해진 것 없다"

권란 기자 jiin@sbs.co.kr

작성 2021.07.06 15:57 수정 2021.07.06 16: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靑, 文 도쿄올림픽행 타진 日 보도에 "정해진 것 없다"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3일 개막하는 도쿄올림픽에 맞춰 방일하겠다는 의사를 일본 측에 타진했다는 산케이 신문 보도에 대해 "정해진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SBS와의 통화해서 이같이 밝히며, "다만 마지막 날까지도 열린 자세로 임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관계자는 무엇보다 "방일에 있어 일본과 정상회담 개최와 정상회담에서의 성과로 한일관계 개선 등 두 가지가 전제조건"이라며 "현재로선 정해진 게 없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가토 가쓰노부 일본 관방장관도 오늘(6일) 오전 기자회견에서 "문 대통령이 방일한다는 통보가 온 것은 아니"라며 해당 보도를 부인했습니다.

가토 장관은 "각국 정상의 올림픽 개회식 등 참석은 IOC와 각국 올림픽위원회 사이에 조율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