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文 "명실상부한 선진국으로 인정받아…국민 피땀의 성과"

文 "명실상부한 선진국으로 인정받아…국민 피땀의 성과"

권란 기자 jiin@sbs.co.kr

작성 2021.07.06 11:41 수정 2021.07.06 13: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文 "명실상부한 선진국으로 인정받아…국민 피땀의 성과"
문재인 대통령은 유엔무역개발회의, 즉 UNCTAD가 한국의 지위를 개발도상국에서 선진국 그룹으로 변경한 것과 관련해 "유엔 회원국들의 만장일치 합의로 우리나라는 명실상부한 선진국이라는 점을 국제적으로 인정받은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6일) 오전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지위 변경은 유엔무역개발회의가 설립된 1964년 이래 최초로, 매우 자랑스러운 일"이라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우리나라는 세계 10위권 경제 규모로 성장했고 주요 7개국 정상회의에 2년 연속 초청되는 등 국제무대에서 위상이 높아졌다"며 "코로나 위기 대응에서도 모범 사례로 평가받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이제 대한민국은 당당한 선진국이라는 긍지 속 책임과 역할을 더욱 충실히 이행하며 선도국가로 도약하기 위해 계속 전진할 것"이라며 "국민들도 피와 땀으로 이룬 자랑스러운 성과라는 자부심을 가져달라"고 했습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오늘 국무회의에서 소상공인 방역 피해 보상을 위한 손실보상법이 공포되는 데 대해 "체계적 보상을 위한 최초의 제도적 기반"이라며 집행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주문했습니다.

특히 "손실보상 법제화에 따른 보상, 법 공포 이전의 피해 지원을 위해 2차 추경의 신속한 국회 통과가 필요하다"고 촉구했습니다.

또, 산업통상자원부에 에너지 차관을 신설하는 개정 정부조직법이 공포되는 것과 관련해서도 "2050 탄소중립을 위한 에너지 전환을 가속하는 사령탑 역할을 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아울러 대통령과 시도지사 전원이 참석하는 회의체인 '중앙 지방 협력회의' 설치법에 대해서도 "지방정부가 명실상부한 국정운영의 동반자로 자리매김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