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철희 "대통령 끌어들여 정치적 이익 도모 말아야"

이철희 "대통령 끌어들여 정치적 이익 도모 말아야"

권란 기자 jiin@sbs.co.kr

작성 2021.07.06 10:17 수정 2021.07.06 11: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철희 "대통령 끌어들여 정치적 이익 도모 말아야"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은 정치권을 향해 "대통령을 끌어들여 정치적 이익을 도모하지 말았으면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수석은 오늘(6일) 오전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정치권의 그런 행동은 방역이나 민생에 집중하려는 대통령의 자세를 흐트러뜨리는 것이므로 자제해 달라"고 했습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 청와대 참모회의에서 한 "청와대와 정부는 중립을 지키며 현안과 민생에 집중하라"는 지시를 언급하며 "정치권도 도와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가 '대깨문'이라는 표현을 사용한 데 대해서는 "언급하는 순간 또 다른 논란이 생길 것"이라며 언급을 자제했습니다.

그러면서 "대선 과정에서 어떤 논의나 소란스러운 움직임이 있더라도 청와대는 흔들림없이 하던 일을 뚜벅뚜벅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야권에서 검·경과 언론계 인사들에게 금품을 건넸다고 폭로한 수산업자 사칭 김 모 씨와 문 대통령의 연관성을 거론하는 데 대해선 "아무 근거 없이 방역과 경제살리기에 집중하는 대통령에게 무책임한 공세를 하는 것"이라며 "최소한의 요건도 없이 무턱대고 마타도어를 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 수석은 이광철 민정비서관 사표 수리에 대해서는 "절차에 따라 진행하고 있다"며 "공석으로 두기 어려워 사람을 구하는 작업과 같이 진행 중"이라고, 최재형 전 감사원장 후임 인선에 대해서는 "기조적인 작업을 시작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이진석 국정상황실장 교체설에 대해서는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