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완화된 '서울형 긴급복지' 기준, 연말까지 유지

완화된 '서울형 긴급복지' 기준, 연말까지 유지

정준호 기자 junhoj@sbs.co.kr

작성 2021.07.05 17: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서울시가 코로나19로 생활이 어려워진 가구가 늘면서 생계비 지급 기준을 1년 전에 완화했죠. 그런데 상황이 좀처럼 나아질 기미가 보이지 않으면서 완화 기준을 올해 연말까지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정준호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시가 서울형 긴급복지의 완화된 지원 기준을 연말까지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서울형 긴급복지는 사고나 실직 등 위기 상황으로 어려워진 가구에 4인 가구 기준 최대 300만원을 지원하는 제도입니다.

서울시는 더 많은 시민이 혜택을 받을 수 있게 지난해 7월부터 소득 기준은 기준중위 소득 85% 이하에서 100% 이하로, 재산 기준은 2억5700만 원에서 3억2600만 원 아래로 각각 완화했습니다.

원래 지난 6월 말까지만 기준을 완화했는데 코로나 19 상황이 좀처럼 나아질 기미가 보이지 않자 연말까지 연장하기로 한 겁니다.

아울러 서울시는 폭염으로 실직하거나 휴업·폐업한 가구에 대해 최대 100만 원까지 생계비나 냉방 용품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

겉보기에는 국산 고춧가루와 구별이 안 되지만 사실은 중국산입니다.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이 중국산 고춧가루를 100% 국산으로 속여 판매한 60대 A 씨를 구속했습니다.

A 씨는 중국산 고춧가루를 대량 구매한 뒤 국내산과 섞거나 중국산 그대로 재포장해 판매해왔습니다.

이렇게 2018년 1월부터 올해 3월까지 국내 유명 쇼핑몰 5곳을 통해 약 27억 원의 매출을 챙겼습니다.

서울시는 원산지 표시가 없는 경우 120 다산콜센터나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에 신고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화면제공 : 서울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