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5팀 모두 '중동 국가'…카타르행은 모래밭길

5팀 모두 '중동 국가'…카타르행은 모래밭길

이정찬 기자 jaycee@sbs.co.kr

작성 2021.07.01 21: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축구대표팀 벤투호가 카타르 월드컵 최종 예선에서 험난한 중동 원정만 하게 됐습니다. 오늘(1일), 조 추첨을 했는데 이란을 포함해 상대할 다섯팀 모두 중동 국가로 결정됐습니다.

이정찬 기자입니다.

<기자>

[레바논, 시리아, 이라크, 아랍에미리트]

중동 국가 일색인 A조에 우리가 포함되고, 마지막으로 이란이 합류하면서 벤투호는 '모래바람'에 휩싸였습니다.

이번 최종예선은 코로나19로 일정이 쫓겨 홈과 원정 경기가 4~5일 간격으로 이어지는데 벤투호는 9월 레바논 원정을 시작으로 내년 3월까지 거의 매달 험난한 중동 원정에 나서야 합니다.

우리가 먼저 홈경기를 치르게 된 건 그나마 다행입니다.

---

10회 연속 본선에 가려면 조 2위 안에 들어야 하는데, '원정팀의 무덤'으로 불리는 테헤란에서 이란과 원정 경기가 고비가 될 전망입니다.

4회 연속 최종예선에서 만나는 이란과 최근 10년간 상대 전적은 2무 4패로 열세입니다.

[벤투/축구대표팀 감독 : (조 편성 결과가) 행복하다 말하긴 어렵지만, 결과를 받아들입니다. 본선 진출 목표를 이루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일본과 호주, 사우디, 중국 등과 한 조에 속했습니다.

[박항서/베트남 대표팀 감독 : 첫 진출이기 때문에 도전하는 자세로 한 경기 한 경기 치를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박 감독의 바람대로 베트남은 한국과 대결을 피했지만, 벤투호는 피하고 싶었던 중동팀들 틈에서 힘겨운 싸움을 이어가게 됐습니다.

(영상편집 : 김병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