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당정 "2차 추경 33조 편성…소득 하위 80% 현금 지원"

당정 "2차 추경 33조 편성…소득 하위 80% 현금 지원"

한세현 기자 vetman@sbs.co.kr

작성 2021.06.29 17:08 수정 2021.06.29 17: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민주당과 정부가 올해 2차 추경 전체 규모를 33조 원 내외로 마련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추경을 통해 지원되는 재난지원금은 소득 하위 80% 국민에게만 지급하기로 했습니다.

한세현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과 정부는 코로나19 피해 회복 등을 위한 2차 추가경정예산안 규모를 33조 원 내외로 편성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세출 증액 기준 역대 최대규모 추경입니다.

여기에 기존에 확보해둔 예산 3조 원까지 더해 총 36조 원을 투입하게 됩니다.

[홍남기/경제부총리 : 적자국채 추가 발행 없이 추가 세수를 활용해 편성한 것이며, 그만큼 재정 역할을 최대한 강화하고자 노력했다는 점을 말씀드립니다.]

세부적으로는 코로나19 피해지원 3종 패키지에 15조~16조 원, 백신 방역 보강에 4조~5조 원, 고용·민생안전 지원에 2조~3조, 지역 상품권 발행 등 지역 경제 활성화에 12조~13조 원을 편성할 예정입니다.

전 국민에게 줄지, 아니면 저소득층에만 줄지를 두고 논란이 많았던 재난지원금은 일단 소득 하위 80%에게만 현금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대신 나머지 상위 20% 고소득층에 대해서는 신용카드를 더 쓰면 그 가운데 일부를 돌려받을 수 있는 신용카드 캐시백 형태로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이와 함께 소득이 낮은 기초수급자와 차상위 계층, 한부모 가족 등 3백만 명에 대해서는 추가로 일정 금액을 지원할 방침입니다.

[박완주/민주당 정책위의장 : 1차 추경에 이어 사실상 전 국민 지원금을 지원한다는 것에 의미가 있다 할 수 있겠습니다.]

2차 추경안은 모레(1일) 국회에 제출됩니다.

민주당과 정부는 다음 달 임시 국회에서 추경안을 최종확정하고, 최대한 신속하게 집행한다는 방침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