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고문 도구 아님?"…'다이어트 장치' 공개되자 질색팔색

"고문 도구 아님?"…'다이어트 장치' 공개되자 질색팔색

살 빼는 장치 개발했더니…뉴질랜드 연구진, '고문 도구' 뭇매

유영규 기자 sbsnewmedia@sbs.co.kr

작성 2021.06.29 11:54 수정 2021.06.29 15: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뉴질랜드에서 개발한 살 빼기 장치가 뜻하지 않은 비판에 직면했다고 뉴질랜드 매체들이 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뉴질랜드 오타고대학 연구팀은 28일 트위터를 통해 영국 연구진과 함께 '덴탈 슬림 다이어트 컨트롤'이라는 치아에 장착하는 체중 감량 장치를 세계에서 처음으로 개발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이 장치는 잠금 볼트가 있는 자석 장치로 치과의사들이 장착하면 입을 2mm 정도만 벌릴 수 있어 말을 하거나 호흡을 하는 데는 지장이 없으나 구강의 움직임이 제한돼 유동식만 먹을 수 있습니다.

치아에 장착하는 살 빼기 장치 (사진=트위터 캡쳐)
연구팀은 시험에 참여한 7명의 비만 환자들이 2주 동안 평균 6.36kg의 체중을 감량했다며 장착은 치과의사들이 하지만, 응급 시에는 사용자가 풀 수도 있고 반복적으로 착용하거나 제거하는 것도 가능하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나 이 장치가 소개되자마자 비판적인 반응이 쏟아졌습니다.

한 트위터 사용자는 댓글에서 "이것은 고문 도구"라면서 이런 것을 자랑하다니 당혹스러운 일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또 다른 사용자는 "이런 게 바로 과학에서 왜 윤리를 배워야 하는지 보여주는 것이다. 정말 끔찍하다"고 했습니다.

또 한 사용자는 연구 결과를 직접 거론하면서 "여러분들은 비만 환자들이 섭식 장애뿐 아니라 오명과 차별에 시달리고 있다고 지적하고 있는데 바로 여러분들이 만든 장치가 그렇게 하고 있다"고 꼬집었습니다.

그러나 프로젝트를 이끌었던 폴 브런턴 교수는 이 장치가 효과적이고 안전하고 말하는데도 전혀 지장이 없다며 자신들의 연구 결과를 옹호했습니다.

그는 트위터 사용자들의 댓글은 자신들의 연구를 오해한 데서 비롯된 것 같다며 "이 장치는 의학적 이유로 급격한 체중 감량이 필요한 병적인 비만 환자들을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오타고대학 측도 트위터에 올린 글을 통해 이 장치는 수술이 필요한 사람들을 돕기 위한 것으로 체중을 감량하지 않으면 수술을 받을 수 없는 사람들이 주요 대상이라고 해명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