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민주당 지도부, 청와대 인사 검증 시스템 공개 비판

민주당 지도부, 청와대 인사 검증 시스템 공개 비판

강민우 기자 khanporter@sbs.co.kr

작성 2021.06.28 16: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민주당 지도부, 청와대 인사 검증 시스템 공개 비판
김기표 청와대 전 반부패비서관이 '부동산 빚투' 논란 속에 사퇴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청와대 인사 검증 시스템을 공개적으로 비판했습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오늘(28일) 대구에서 열린 예산정책협의회에서 김 전 비서관 문제를 언급하며 "왜 이런 사안이 잘 검증되지 않고 임명됐는가에 대해 청와대의 인사 시스템을 돌이켜봐야 한다"라고 지적했습니다.

송 대표는 "집 없는 사람들은 LTV 제한 때문에 금융권 대출이 안 되어서 쩔쩔매는데 54억을 대출해서 60억대 땅을 사는 이런 사람을 반부패비서관으로 임명하는 것은 너무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는다"라며, "이런 검증에 대해 청와대가 돌이켜봐야 한다"라고 비판했습니다.

송 대표는 앞서 그제(26일)에도 청와대에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다"라며, 강력한 우려를 표명하고 김 전 비서관의 거취를 신속히 정리해줄 것을 건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백혜련 민주당 최고위원은 김외숙 청와대 인사수석 책임론을 공개적으로 제기했습니다.

백 의원은 오늘(28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인사수석이 총책임을 질 필요가 있어 보인다"라며, "변명하기는 좀 어려울 것 같다"라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