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MLB 화이트삭스 구장에 이만수 전 감독 캐리커처…"팀에 공헌"

MLB 화이트삭스 구장에 이만수 전 감독 캐리커처…"팀에 공헌"

배정훈 기자 baejr@sbs.co.kr

작성 2021.06.28 15: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화이트삭스 구장을 장식한 이만수 전 감독 캐리커처 (사진=헐크파운데이션 제공,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시카고 화이트삭스가 구장에 이만수 전 SK 와이번스 감독의 캐리커처를 전시했습니다.

헐크파운데이션에 따르면 화이트삭스는 최근 미국 내 아시아인 혐오 문제가 대두하자 팬들에게 '인종차별을 없애자'는 메시지를 주는 취지로 팀에 공헌한 아시아인 4명을 선정해 캐리커처를 전시했습니다.

화이트삭스가 선정한 4명의 아시아인은 이만수 전 감독과 일본인 투수 다카쓰 신고, 2루수 이구치 다다히토, 구장 내 아나운서 유진 혼다입니다.

이 전 감독은 현역 선수 은퇴 후 1999년부터 2006년까지 화이트삭스의 불펜 코치를 역임하며 2005년 팀의 월드시리즈 우승을 함께 했습니다.

이 전 감독은 "화이트삭스에서 보낸 7년은 내 야구 인생뿐 아니라 나와 우리 가족 전체의 인생에서 가장 큰 영향을 줬던 시간"이라며 "아직도 날 기억하고 이런 의미 있는 행사에 참여하게 해 준 화이트삭스 측에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이어 "다민족이 섞인 미국이라 인종차별이 쉽게 근절될 수 없고 나도 미국 진출 초기 시절 철저하게 이방인 취급을 당했다. 하지만, 반대로 그곳의 많은 사람의 도움과 사랑을 받으며 극복했다"며 "이번 벽화 전시가 인종차별 근절을 알리는 계기가 되기를 소망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전 감독은 최근 베트남 야구협회 설립에 참여한 후 국내로 돌아와 베트남 국가대표팀 선발을 원격으로 돕고 있습니다.

(사진=헐크파운데이션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