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장애 친구 집단폭행, "죄책감 없냐" 물음에 폰만 빤히…

장애 친구 집단폭행, "죄책감 없냐" 물음에 폰만 빤히…

유영규 기자 sbsnewmedia@sbs.co.kr

작성 2021.06.28 14:09 수정 2021.06.28 15: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지적장애 여고생 집단폭행한 10대 2명 영장심사 (사진=연합뉴스)
모텔에서 지적장애가 있는 여고생에게 오물을 뒤집어씌우고 집단폭행한 10대들이 사건 발생 후 처음 언론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최근 공동상해, 공동폭행, 공동강요 등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A(17) 양과 B(17) 양은 오늘(28일) 오후 1시 45분쯤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열리는 인천지법에 들어섰습니다.

A 양은 "장애가 있는 친구를 왜 그렇게 가혹하게 괴롭혔느냐. 죄책감 안 느끼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말도 하지 않았습니다.

이이 "피해자가 험담을 한 게 범행 이유가 맞느냐"는 물음에도 침묵했습니다.

곧이어 들어선 B 양도 같은 질문에 답변을 하지 않은 채 손에 든 휴대전화를 보면서 영장실질심사 법정으로 들어갔습니다.

여고생 오물 폭행 피의자 B양 (사진=연합뉴스)
이들의 영장실질심사는 장기석 영장전담 판사의 심리로 진행되며 구속 여부는 오후 늦게 결정될 예정입니다.

경찰은 공동상해 혐의로 이들과 함께 C(16) 군의 구속영장도 신청했으나 검찰은 증거를 인멸하거나 도주할 우려가 없다며 기각했습니다.

A 양 등은 이달 16일 오후 9시쯤 인천시 부평구 한 모텔에서 지적장애 3급인 D(16) 양을 폭행해 얼굴 등을 크게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당시 D 양의 어머니가 딸과 연락이 닿지 않자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으로 위치를 확인한 뒤 해당 모텔로 찾아갔고, 오물을 뒤집어쓴 채 알몸 상태인 딸을 발견한 뒤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D 양은 인근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으며 당시 폭행으로 눈·코·귀 등이 심하게 부풀어 오른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D 양의 어머니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글을 올려 'A 양 등은 딸의 옷을 벗긴 채 때리며 린스, 샴푸, 바나나, 재떨이, 씹던 껌, 변기통 물을 머리에 붓고 동영상까지 촬영했다'며 가해자들의 엄벌을 촉구했습니다.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한 A 양 등 10대 3명 외 사건 발생 장소인 모텔에 함께 있던 또 다른 10대 2명도 공동상해나 공동상해 방조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습니다.

가해자들 중 일부는 경찰에서 "D 양이 험담을 하고 다닌다고 생각해서 때렸다"고 진술했습니다.

A 양과 B 양은 고등학교에 입학한 뒤 자퇴하거나 퇴학을 당했고, C 군은 최근까지 학교에 다녔습니다.

경찰은 이번 사건 이전에도 A 양 등이 D 양을 폭행한 것으로 보고 추가 조사를 하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동영상을 촬영한 의혹은 사실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계속 수사를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