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갑자기 차도 뛰어든 아이…"민식이법 무죄" 선고 이유

갑자기 차도 뛰어든 아이…"민식이법 무죄" 선고 이유

유영규 기자 sbsnewmedia@sbs.co.kr

작성 2021.06.28 14:05 수정 2021.06.28 15: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갑자기 차도 뛰어든 아이…"민식이법 무죄" 선고 이유
▲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어린이보호구역에서 서행 중에 아이를 치어 다치게 했더라도 순간적으로 짧은 시간에 벌어진 사고라면 운전자에게 죄를 물을 수 없다는 법원 판단이 나왔습니다.

오늘(28일) 법조계에 따르면 60대 남성 A 씨는 지난해 12월 자신의 차량을 몰고 대전 유성구 한 학교 인근 어린이보호구역을 천천히 가던 중 인도 쪽에서 갑자기 차로로 뛰어나온 아이를 치었습니다.

당시 술래잡기 중이던 아이는 전치 10주의 중상을 입고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습니다.

사고 현장 주변 도로 양쪽에는 자동차들이 빽빽이 주차돼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검찰은 "어린이 안전에 각별히 주의하며 운전해야 할 의무를 게을리했다"며 A 씨를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어린이보호구역 치상(일명 민식이법) 혐의로 기소했습니다.

대전지법 형사12부(유석철 부장판사)는 그러나 지난 23일 A 씨에게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교통법규를 위반하지 않은 상태에서 서행 중 아이를 발견해 제동할 만한 충분한 시간적 여유가 없었다는 이유에서입니다.

재판부는 폐쇄회로(CC)TV 녹화 영상과 차량 블랙박스 녹화 영상으로 확인할 수 없는 '공주 시간'을 그 근거로 들었습니다.

공주 시간은 주행 중 운전자가 위험 상황을 발견하고 브레이크를 밟아 실제 제동이 걸리기 시작할 때까지의 시간을 뜻합니다.

통상적인 공주 시간은 0.7∼1초로 봅니다.

재판부는 "도로로 진입하는 아이가 블랙박스 등 영상에 출현하는 시점부터 차량 충돌 시점까지 시간은 약 0.5∼0.6초로 계산된다"며 "전방이나 좌우 주시를 잘했더라도 사고를 피하기는 어려웠을 것"이라고 전제했습니다.

이어 "설령 아이를 인지한 이후 물리적으로 가능한 최단 시간 안에 제동했더라도 사고를 피하는 것은 불가능했을 것으로 보인다"며 "A 씨가 운전 중 주의 의무를 위반했다고 인정할 만한 증거가 없다"고 판시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