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수찬, 소속사와 갈등…"빚 2억뿐" vs "매달 정산했다"

김수찬, 소속사와 갈등…"빚 2억뿐" vs "매달 정산했다"

SBS 뉴스

작성 2021.06.28 14: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군 복무 중인 트로트 가수 김수찬 씨가 수익 정산 문제로 소속사와 갈등을 빚고 있습니다.

김수찬 씨는 SNS에 소속사로부터 제대로 수익을 정산받지 못한 채 활동했다고 밝혔습니다.

소속사와 3년간 함께하면서 자신이 얻은 건 소속사에 갚아야 할 빚 2억뿐이라는데요, 때문에 고정으로 출연하던 프로그램들을 과감하게 포기하고 군 복무를 시작할 수밖에 없었다고 합니다.

소속사는 매달 김수찬 씨의 확인을 거쳐 정산했고, 군 입대도 국가의 의무를 빨리 이행하는 게 합리적인 결정이란 판단에 따라 먼저 제안했고, 김수찬 씨도 동의한 거라고 반박했습니다.

그러자 김수찬 씨는 소속사의 입장을 재반박했는데요, 모든 일에 정직하면 두려울 게 없다며 소속사와의 갈등에 맞서겠단 입장을 보였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