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벽에 금이 쩍쩍 갈라졌다" 美 붕괴 아파트 생존자 증언

"벽에 금이 쩍쩍 갈라졌다" 美 붕괴 아파트 생존자 증언

유영규 기자

작성 2021.06.28 12: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벽에 금이 쩍쩍 갈라졌다" 美 붕괴 아파트 생존자 증언
"어디선가 뛰어야 해라는 소리가 들렸다"

지난 24일 붕괴 참사가 발생한 미국 플로리다의 아파트 6층에 거주하던 일리아나 몬테아구도는 만약 이 소리를 1~2분만 늦게 들었더라면 지금 살아있지 못했을 것입니다.

50대 여성인 몬테아구도는 26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와 인터뷰에서 "2분, 아니, 아니 1분만 늦었어도. 더 이상의 충분한 시간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사고 당일 잠이 잘 오지 않아 깼는데 이상한 소리가 들려 발코니의 미닫이문이 잘못된 것으로 생각하고 가보았습니다.

그는 "달려가 문을 닫으려 했지만 되지 않았다. 문은 이미 건물의 움직임으로 인해 수평이 맞지 않았다. 쩍하고 갈라지는 소리를 들었을 때 벽에는 손가락 2개가 들어갈 정도의 금이 가고 있었다"면서 "그때 뛰라는 소리를 들었다"고 회상했습니다.

"내가 6층에서 5층, 4층으로 뛰어 내려올 때 굉음이 들렸다. 지옥과도 같았다. 어떻게 도망쳐 나왔는지 모르겠다"고 말했습니다.

몬테아구도는 신분증과 신용카드, 과달루페 성모가 새겨진 메달을 챙겨 집 밖으로 뛰쳐나갔습니다.

아파트는 지진이 난 것처럼 흔들렸고 경보가 울리기 시작했습니다.

그는 "건물 밖으로 나왔을 때는 칠흑 같은 어둠 속에 연기와 물이 솟아오르고 있었다"며 "신에게 도와달라고 기도했다. 아이들을 보고 싶고, 이렇게 죽지 않게 해달라고 기원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경비요원이 달려 나와 지진이 발생했다면서 도망가라고 소리를 질렀다"면서 경비가 붕괴한 아파트 잔해를 헤치고 자신을 도왔다고 회상했습니다.

다리 두 곳에 타박상을 입은 그는 "모든 걸 잃었지만 중요한 건 살아남았다는 것"이라며 "살아있으면 희망이 있고 다시 시작할 수 있다"면서 "잔해 속에 있을 사람들을 위해서도 기도한다"고 말했습니다.

몬테아구도는 지난해 12월 아파트를 60만 달러(약 6억8천만 원)에 샀는데, 계약 이후에 아파트에 구조적 손상이 있음을 알게 돼 속상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는 "우리는 1천 달러(110만 원)를 내서 다음 달부터 아파트를 수리할 예정이었다"고 말했습니다.

붕괴 참사 나흘째인 27일에도 수색 작업이 진행 중인 가운데, 이번 사고로 인한 사망자는 9명으로 늘어났습니다.

아직 생사가 확인되지 않은 실종자는 150여 명입니다.

구조 당국은 건물 잔해 속에 에어포켓(산소가 남은 공간)이 형성돼 실종자 일부가 살아있을 가능성을 기대하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