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점박이물범 보러 백령도 오세요…생태관광지역 지정

점박이물범 보러 백령도 오세요…생태관광지역 지정

김호선 기자

작성 2021.06.28 12: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우리나라 서해 최북단 백령도는 천연기념물인 점박이 물범의 국내 최대 서식지이기도 합니다. 물범들을 눈으로 관찰할 수 있는 백령도 일대가 생태관광이 가능한 지역으로 거듭날 전망입니다.

김호선 기자입니다.

<기자>

천연기념물 331호인 점박이물범은 1940년대에 우리나라에 약 8천 마리가 서식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이제는 개체수가 크게 줄어 1천5백여 마리만 남은 것으로 추정됩니다.

국내 최대 서식지인 백령도 하늬해변에서는 바위와 인공 쉼터를 통해 점박이물범들을 육안으로도 관찰할 수 있습니다.

[박정운/황해물범시민사업단장 : 백령도에서는 봄부터 늦가을까지 점박이물범을 볼 수 있는데요. 매년 백령도를 찾아오는 점박이물범은 약 3백여 마리 정도입니다.]

백령도 하늬해변과 진촌리 일대가 최근 국가 생태관광지역으로 지정돼 관광 자원으로 개발될 전망입니다.

물범을 관찰, 교육할 수 있는 에코센터와 전망대를 비롯해 탐방로가 조성되고 지역 주민들이 해설사로 참여해 무료 해설도 들을 수 있게 됩니다.

천연기념물인 콩돌해안과 사곶해변을 비롯해 두무진 등 다른 자연 관광 요소들을 연계해 방문객들이 생태 학습과 관광을 할 수 있는 지역으로 탈바꿈할 것으로 보입니다.

[조현주/인천시 생활환경과 주무관 : 관광시설 인프라를 조성하여 관광객에게 편의를 제공하는 동시에 지역 주민 정주 여건을 개선시키고 관광사업으로 인한 지역경제가 활성화가 될 것으로 봅니다.]

인천시는 점박이물범에 대한 지역 주민 주도의 보호활동과 연구 활동 거점 마련을 통해 생태계 보전에도 기여하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