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공군 중사 유족 "군 수사 못 믿어…국정조사 필요"

공군 중사 유족 "군 수사 못 믿어…국정조사 필요"

김태훈 국방전문기자

작성 2021.06.28 12: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공군 중사 유족이 오늘(28일) 기자회견을 열고 국방부 수사와 군 검찰 수사심의위를 믿지 못하겠다면서 국정조사를 요구했습니다. 국방부 조사본부는 초동수사 부실 의혹을 받는 20 비행단 군사 경찰 대대장을 형사 입건했습니다.

김태훈 기자입니다.

<기자>

공군 성추행 사망 사건 피해자 A 중사 유족은 오늘 오전 국군수도병원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했습니다.

유족은 국방부 합동수사단이 군 검찰 수사심의위에 책임을 떠넘기고 있고, 수사심의위는 방패막이가 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국방부 조사본부는 여론의 비판이 나온 뒤에야 관련자를 형사 입건했고, 감사관실은 의혹이 밝혀졌는데도 고발하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유족 측은 국방부 검찰단이 20여 명을 기소했음에도 수사심의위는 3명만 구속기소했다며 수사 심의위에도 불만을 드러냈습니다.

그러면서 국회 차원의 국정조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국방부 조사본부는 당초 징계위 회부 예정이던 20비행단 군사 경찰 대대장을 수사 심의위 권고에 따라 형사 입건했습니다.

유족 측이 지난 25일 추가 고소한 15비행단 운영통제실장, 레이더정비반장도 피의자로 입건됐다고 국방부는 밝혔습니다.

이와 별도로 공군은 20비행단의 군사경찰대대장과 수사계장, 군 검사, 그리고 공군본부 법무실 국선 변호사 등 4명을 보직해임 조치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